비만체형

메인화면_피부비만클리닉_비만체형

비만이란


우리의 건강을 해치는 가장 큰 원인 중 하나가 바로 ‘비만’입니다.

비만은 사용하는 열량보다 섭취한 식사량이 많아 우리 몸에 지방으로 저장된 상태로 건강에 부정적인 결과를 일으키는 것을 말합니다. 하지만 겉으로 보기에 마른 사람도 근육보다 체지방량이 많은 비만 일 수 있습니다. 단순히 체중이 많이 나가는 것이 꼭 비만은 아니라는 얘기죠.

또 비만한 사람들은 체형이나 외모의 문제일 뿐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 건강 상 더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합니다. 비만은 고혈압, 당뇨 등과 같이 질병으로 분류되고 있으며 각종 성인병을 일으키는 원인적인 역할도 하고 있습니다.

비만의 원인

비만의 원인
열량의 과다섭취 지나치게 많이 먹으면 섭취칼로리가 소비칼로리를 넘어 몸에 남아도는 칼로리로 저장되게 되므로 지방세포에 중성 지방의 축적을 야기하여 살이 찌게 합니다.
운동부족 운동이 부족하면 기초대사량이 낮아지므로 여분의 에너지가 지방으로
변해 살이 찌게 됩니다.
심리적 요인 심리적인 긴장이나 갈등으로 인해 행동 양식이 변화되어 비만을 초래하기도 하는데, 대개 의존적인 성격이나 책임감 회피 등으로 일어납니다. 또 인간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인해 살이 찌는 경우도 있습니다.
유전적 요인 연구조사에 의하면 부모가 비만하면 그 자녀들도 비만이 되는 예가 많습니다. 또 유전인자와 함께 환경적으로 부모의 식습관도 아이의 비만을 초래하는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습니다.
내분비계 이상 섭식중추와 포만중추가 있는 시상하부에 문제 발생시 비만이 생길 수 있습니다. 또 쿠싱 증후군(Cushing syndrome), 갑상선의 기능 부전, 폐경으로 인한 에스트로겐의 분비 감소 등도 비만을 유발시킬 수 있습니다.
약물의 부작용 병의 치료나 피임 등을 위해 복용하는 약물의 부작용으로 살이 찌기도 합니다. 스테로이드(부신 피질 호르몬제), 신경안정제, 여성호르몬제(에스트로겐), 항우울제, 경구 피임약 등이 있습니다.
잘못된 식사방법 폭식을 하거나 식사 횟수가 적고 식사 간격이 길어지면 인슐린 분비량이 많아져 지방합성 효소의 활성도를 높여 지방의 저장을 촉진하게 됩니다. 또 식사시간이 짧으면 음식섭취 조절중추가 포만감을 느낄 수 있을 만큼 혈당치가 올라갈 시간적 여유가 없게 돼 결국 더 많은 음식을 섭취하게 됩니다.
소아 비만 어렸을 때 비만한 경우 지방세포의 수가 늘어난 것이기 때문에 어른이 되어도 숫자가 줄어들지 않습니다. 지방세포의 수가 많아진 소아비만의 상태로 계속 자라게 되면 성인이 됐을 땐 병적으로 비만한 상태에 이르게 됩니다.
산후 비만 임신 중에 생긴 과식, 편식 등 잘못된 식습관 또는 산후 조리 시 회복되는 과정에 문제가 생겨 비만한 상태로 정체되어 버리는 경우에 발생합니다.